트럼프, 가정폭력 비서진 옹호하다 ‘뭇매’

입력 : ㅣ 수정 : 2018-02-12 01: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트위터에 직원 사퇴 관련 아쉬움 토로
CNN “본인 성폭행 의혹 때문에 두둔”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 도널드 트럼프 캐리커처

전처 폭행 등 가정폭력 혐의로 백악관 비서진의 사퇴가 잇따르고 있는 가운데 도널드 트럼프(얼굴) 대통령이 이들을 옹호하는 글을 올려 거센 비판을 받고 있다.


트럼프 대통령이 10일(현지 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사람들의 삶이 단지 혐의만으로 산산조각이 나고 망가지고 있다”면서 “이 중 일부는 사실이고 일부는 거짓이며, 일부는 구문(舊聞)이고 일부는 새로운 것”이라고 썼다. 이어 “혐의를 잘못 뒤집어쓴 사람은 회복할 수가 없다. 인생도, 경력도 끝장이 난다”면서 “정당한 법 절차 같은 것은 더는 없는가”라고 적었다.

최근 가정 폭력 혐의로 사퇴한 롭 포터 백악관 전 선임비서관과 데이비드 소렌슨 백악관 연설문 담당 직원의 이름을 직접 언급하지는 않았지만, 그들이 부당한 의혹으로 백악관을 떠났다는 아쉬움을 드러낸 것으로 해석된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렇게 그들을 두둔하는 글을 남겼다’고 비판하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 기간 중 성폭행 의혹’을 받았기 때문에, 그들(포터 비서관 등) 편에 설 수밖에 없다고 분석했다. CNN은 트럼프 대통령이 2016년 대선 유세 기간에 10여명의 여성들로부터 성추행이나 부적절한 행위로 고발당했다는 점을 상기시키면서 “당시 트럼프 대통령은 그런 의혹들을 부인하고 그 여성들이 자신을 정치적으로 싫어하기 때문에 거짓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면서 “트럼프 대통령이 비슷한 처지를 겪고 있는 포터 전 비서관 등의 편을 드는 것은 필연적”이라고 지적했다.

야당인 민주당 의원들은 즉각 반발했다. 패티 머레이(워싱턴) 민주당 상원의원은 트위터에 “여성들의 삶은 매일 성폭력·성희롱으로 뒤집히고 있다”면서 “나는 대통령이 그렇게 하지 않을 지라도 그들의 편에 서고, 그들을 믿을 것”이라고 적었다. 검사 출신인 트릭 레이히(버몬트) 의원도 “정당한 법 절차는 중요하지만, 그것이 여성들을 믿지 않는 구실이 될 수는 없다”고 지적했다.

마이크 펜스 부통령도 9일 NBC와 인터뷰에서 포터 전 비서관의 가정폭력과 관련해 “이런 일에 백악관의 관용은 없다. 미국 가정 내에서 학대가 설 곳은 없다”며 트럼프 대통령과 달리 강경한 입장을 밝혔다. 이어 그는 “워싱턴DC로 돌아가면 그 문제를 조사할 것이고, 내 조언을 대통령과 직접 공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는 내부 조사를 벌여 문제가 발견된다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워싱턴 한준규 특파원 hihi@seoul.co.kr
2018-02-12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