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 北 김영남과 남북 단일팀 경기 관람

입력 : 2018-02-10 15:16 ㅣ 수정 : 2018-02-10 15:1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은 10일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대표단 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함께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을 관람한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접견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접견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9시 10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리는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첫 경기인 스위스전을 김 상임위원장, 알랭 베르세 스위스 대통령 내외,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 위원장과 함께 응원할 예정이라고 청와대가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날 올림픽 사전 리셉션과 개회식, 이날 청와대 접견·오찬에 이어 김 상임위원장과 네 차례 회동하게 된다. 단일팀 경기 관람에 앞서 문 대통령은 오후 7시 40분부터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펼쳐지는 쇼트트랙 남자 1500m 예선과 여자 500m 예선 경기를 관람한다.

남자 1500m에는 서이라·임효준·황대헌 선수와 북한 최은성 선수가 출전하고,여자 500m에는 심석희·최민정·김아랑 선수가 출전한다.

청와대 관계자는 “문 대통령은 남자 준결승 경기까지 관람한 후 관동하키센터로 이동해 단일팀 경기를 관람하고 선수들을 격려할 예정”이라며 “여자아이스하키 단일팀 경기 후 별도의 격려시간을 가질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