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 대통령이 김영남·김여정 北대표단에 마련한 오찬 메뉴

입력 : 2018-02-10 13:40 ㅣ 수정 : 2018-02-10 13: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고위급 대표단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과의 회동을 위해 10일 청와대를 방문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접견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문재인 대통령이 10일 오전 청와대에서 북한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접견에 앞서 인사를 나누고 있다.
연합뉴스

북한 대표단은 김 상임위원장과 김 제1부부장을 비롯해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장과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장 등 모두 4명이다. 우리 측에서는 임종석 비서실장·정의용 안보실장·조명균 통일부 장관·서훈 국가정보원장이 참석했다.


이날 청와대 오찬은 강원도 대표 음식인 황태를 주요리로 해서 한반도 8도 음식을 콘셉트로 마련됐다.

청와대 관계자는 “오늘 오찬은 한식으로, 강원도 대표 음식인 황태를 이용해 만든 요리가 주메뉴다. 이를 포함해 한반도 8도 음식이 다 들어가는 개념”이라고 소개했다.

북한의 대표적인 음식인 백김치와 남한의 여수 갓김치, 후식으로는 천안 호두과자와 상주 곶감이 나온다. 건배주로는 한라산 소주가 선택됐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