펜스 부통령, 북한 피한 이유? “고의 아냐…서로 무관심”

입력 : 2018-02-10 10:59 ㅣ 수정 : 2018-02-10 1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평창 동계올림픽 개회식과 사전 리셉션장에서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과 북한 측 접촉이 불발된 것과 관련, 백악관 측은 펜스 부통령이 북측을 의도적으로 피한 것은 아니라고 해명했다.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는 김여정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나란히 앉아 있었다. 평창 AFP 연합뉴스

▲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서는 김여정과 마이크 펜스 미국 부통령이 나란히 앉아 있었다.
평창 AFP 연합뉴스

9일(현지시간) 미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에 따르면 백악관 관계자들은 평창에서 서울로 돌아오는 부통령 전용기 안에서 미 취재단에 ”펜스 부통령이 리셉션에서 고의로 북한 대표단을 피한 건 아니다. 단지 다른 참석자에게 인사하는 지근거리에 북한 인사가 앉지 않았기 때문에 교류가 없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측이 정답게 다가왔다면 화답했을 것”이라고 밝혔다.


펜스 부통령은 이날 문재인 대통령이 올림픽 개회식에 앞서 각국 정상급 인사를 초청해 개최한 리셉션에 늦게 도착한 데다, 5분 만에 자리를 떴다.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대면하거나 악수를 나누는 일도 없었다.

이어 열린 개막식에서도 펜스 부통령은 문 대통령 내외의 왼편이자, 김영남 상임위원장과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 바로 앞줄에 자리를 잡았지만 북측과 어떤 인사도 주고받지 않았다. 문 대통령이 뒤를 돌아 북측 대표단과 인사할 때에도 뒤를 돌아보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