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긴밀한 협력관계” 다짐한 한·일 정상

입력 : 2018-02-09 23:10 ㅣ 수정 : 2018-02-09 23:1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어제 정상회담을 갖고 양국의 미래지향적인 관계 구축을 위해 협력해 나가기로 했다. 위안부 합의 문제에 대해선 두 정상이 ‘역사 직시’와 ‘성실 이행’이란 언급으로 시각 차이를 재확인하는 데 그쳤다. 아베 총리가 전향적 입장을 가져오길 기대한 것엔 미치지 못해 아쉽지만, 양국 정상이 무릎을 맞대고 발전적인 미래에 대해 논의한 것은 다행스러운 일이다.

문 대통령과 아베 총리의 정상회담은 지난해 7월 독일에서 열린 주요 20개국 정상회의와 9월 동방경제포럼 참석차 러시아에서 회담을 연 데 이어 세 번째다. 문 대통령이 지난해 위안부 합의에 대해 ‘중대한 흠결’이 있다고 언급한 뒤 가진 첫 만남이다. 일본 측이 단 1㎜도 물러나지 않겠다고 강력히 반발하면서 양국 관계가 크게 악화된 상황이라 기대와 우려가 모두 컸다.

위안부 합의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그동안 수차례 밝혔듯 역사를 직시하면서 총리와 함께 힘을 합쳐 미래지향적 협력을 추진하고자 한다”고 에둘러 언급했다. ‘올해가 오부치 선언 20주년인 뜻깊은 해’라고도 했다. 오부치 게이조 일본 총리는 1998년 한·일 공동선언에 ‘통절한 반성’과 ‘마음으로부터의 사죄’ 문구를 포함했던 인사다. 위안부 합의 자체에 결함이 있는 만큼 일본이 더 전향적 자세로 문제에 임해 주기를 주문한 것으로 보인다. 이에 대해 아베 총리는 비공개 회담에서 위안부 합의가 최종적이고 불가역적 합의로 국가와 국가의 약속은 양국 간 관계의 기반이라며 물러서지 않았다고 한다. 합의 내용보다는 형식에만 끝까지 매달리는 데 대해 실망을 금할 수 없다.

하지만 한·일 관계를 미래지향적으로 유지하고 북핵 문제를 둘러싼 한·미·일 공조 등에 대해 의견을 같이한 것은 긍정적이다. 문 대통령은 “양국이 마음이 통하는 진정한 친구가 될 수 있기를 바란다”고 소통을 강조했다. 이는 문 대통령이 과거사 문제와 양국의 미래지향적 협력 문제를 분리해 문제를 풀어 나가자는 의미로 읽힌다. 아베 총리도 “평창올림픽 성공을 도쿄올림픽 성공으로 이어 갈 수 있었으면 한다”며 협력을 다짐했다. 또 “북한 문제에 대해 한·일, 그리고 한·미·일 간 긴밀한 협력관계를 재확인하자”고 했다. 위안부 합의 문제에 대해선 양보하지 않겠지만 두 나라가 잇따라 개최하는 올림픽을 성공적으로 치르고 북핵 문제에 협력을 공고히 하자는 뜻으로 해석된다. 당연하다. 평창올림픽 이후 한반도 비핵화를 위해 한·일 양국의 협력과 공조는 더 강조해도 지나치지 않다고 본다.
2018-02-10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