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에 활기 불어넣은 ‘작은 가게’

입력 : 2018-02-09 22:38 ㅣ 수정 : 2018-02-09 23: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거리를 바꾸는 작은 가게/호리베 아쓰시 지음/정문주 옮김/민음사/200쪽/1만 28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교토 중심가에서 두어 번 전철을 갈아타야 도착할 수 있는 한적한 마을 이치조지에 최근 방문객들이 늘어나고 있다. 바로 동네 서점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한 ‘게이분샤 이치조지 점’ 덕분이다. 지금의 게이분샤 이치조지 점을 만들어낸 저자가 온라인 서점의 공세 속에서 작은 동네 서점을 보존하고, 더 크게 키워낸 치열한 이력과 노하우, 그 의의를 생생하게 엮었다. 단순히 작은 가게 하나를 살리는 데만 집착하지 않고, 어째서 마을과 거리에 저마다 개성을 지닌 작은 가게가 존재해야 하는지를 자문하며, 작은 가게를 소통의 구심점으로 발전시킨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8-02-1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