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악, 귀를 넘어 몸 전체를 흔들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23: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우리가 음악을 사랑하는 이유/존 파웰 지음/장호연 옮김/뮤진트리/396쪽/1만 7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음악은 우리의 감정과 지성은 물론 신체에도 큰 영향을 미친다. 음악은 우리를 웃거나 울게 만들고, 주위 사람들과 유대감을 갖도록 하며 병을 치유한다. 음악은 우리가 어떤 사람인지 말해주는 징표가 되기도 한다. 음악가이자 물리학자인 저자는 음악이 왜 우리에게 그토록 심오한 영향을 미치는지에 대한 해답을 과학적 실험을 통해 밝힌다. 예컨대 저자는 소리의 세기나 음색 등으로 음악 연주에 감정을 싣는 여러 방법을 제시하며 거장의 연주와 무덤덤한 컴퓨터 연주의 차이가 무엇인지, 사람이 어떤 소리를 더 가슴에 와 닿게 받아들이는지 과학적 이치로 설명한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8-02-10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