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0만원 명품 ‘아르마니’ 교복 채택한 일본 초등학교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11:0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도쿄(東京) 긴자(銀座)에 있는 구립 다이메이(泰明) 초등학교의 명품 교복을 채택해 논란이 일고 있다.
명품 교복 채택 논란 일본 초등학교 이탈리아 명품 아르마니제 고가 교복을 채택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 도쿄 긴자의 다이메이(泰明)소학교. 2018.2.9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명품 교복 채택 논란 일본 초등학교
이탈리아 명품 아르마니제 고가 교복을 채택해 논란이 되고 있는 일본 도쿄 긴자의 다이메이(泰明)소학교. 2018.2.9 연합뉴스

9일 아사히신문에 따르면 도쿄 긴자의 다이메이소학교가 올봄 신입생들의 교복으로 이탈리아 명품 브랜드 아르마니 브랜드를 채택했다.


이 교복의 가격은 상하의, 셔츠, 블라우스, 모자 등을 포함해 4만엔(약 40만원)으로 일반 교복의 2배 이상이라서 학부모들이 곤혹스러워하고 있다. 교복 외에 가방과 조끼, 스웨터, 양말 등도 이 브랜드로 할 경우 8만엔을 넘어선다.

이 학교의 종전 교복 가격은 남학생복의 경우 1만 7000엔, 여학생복은 1만 9000엔 수준이었다.

뒤늦게 이런 내용을 전해 들은 학부모들은 교육위원회에 이의를 제기했다.

그러나 종전 교복 업체는 올 봄 신입생용 교복을 제작하지 않은 상태여서 교육위원회는 “새 교복 채택을 보류할 수 없다”는 결론을 내렸다.

문제가 커지자 학교측은 홈페이지에 교장 명의의 입장문을 내고 “(학부모에 대한) 설명이 부족했다는 지적을 겸허히 받아들인다”고 밝혔지만 교복 교체 여부는 언급하지 않았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