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부인 폭행 논란’ 백악관 선임비서관 사퇴

입력 : 2018-02-08 23:06 ㅣ 수정 : 2018-02-09 00:3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美매체, 공보국장과 밀회도 보도
전 부인 2명에게 폭력을 행사했다는 논란에 휘말린 롭 포터 미국 백악관 선임비서관이 7일(현지 시간) 스스로 물러났다. 세라 허커비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이날 브리핑에서 포터가 작성한 사퇴 성명을 대신 읽었다.
롭 포터 미국 백악관 선임비서관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롭 포터 미국 백악관 선임비서관
AFP 연합뉴스

포터 비서관은 성명에서 “터무니 없는 주장들은 그야말로 거짓”이라며 “언론에 제공된 문제의 사진들은 거의 15년 전의 것이며, 사진의 배경이 된 실제 상황도 현재 알려진 것과는 전혀 다르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럼에도 불구하고 조직적 중상 모략에 대해 더이상 공개적으로 부딪히지는 않겠다”고 했다.


최근 인터넷 매체 ‘데일리메일’은 포터 비서관이 호프 힉스 백악관 공보국장과 데이트를 하는 것으로 추정되는 사진들을 실었다. 또 그가 전 부인들을 구타한 적이 있다고 전하면서 부인들의 증언과 함께 눈 주위가 멍든 얼굴 사진 등도 함께 공개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2-09 25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