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투, 작년 증권사 실적 1위

입력 : 2018-02-08 18:18 ㅣ 수정 : 2018-02-10 13: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투자증권은 2017년 잠정실적 공시에서 당기순이익이 2016년 대비 2877억(121.5%) 늘어난 5244억원을 기록했다고 8일 밝혔다. 역대 최고실적으로, 미래에셋대우를 제치고 1위에 오른 것이다.

미래에셋대우는 5049억원을 기록하며 근소하게 밀렸다. 지난해 11월 증권사 중 유일하게 단기금융업을 인가받은 한국투자증권이 사업부문별 시너지 효과를 누린 것으로 풀이된다.

지난해 글로벌 증시 호황에 증권사 성적표가 전반적으로 훌쩍 뛰었다. 유진투자증권(561억원)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전년 대비 22.1% 뛰었다. 삼성증권은 55.8% 늘어난 2714억원으로 예상된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2-0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