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금융, 3조 클럽 진입 성공

입력 : 2018-02-08 18:18 ㅣ 수정 : 2018-02-10 13:0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KB금융이 지주사 설립 이후 처음으로 3조원대 순이익을 내면서 신한금융을 제치고 ‘리딩뱅크’ 자리에 올랐다. KB금융은 8일 지난해 당기순이익이 전년보다 54.5% 증가한 3조 3119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08년 지주사 설립 이래 최대 실적이다. 금융사 중 ‘3조 클럽’에 진입한 것은 2011년 신한금융 이후 처음이다.
KB금융이 연간 누적 실적에서 신한금융을 누른 것은 금융사가 공통된 회계 기준인 국제회계기준(IFRS)을 도입한 2011년 이후 7년 만에 처음이다. KB금융은 지난해 KB손해보험과 KB캐피탈을 완전 자회사화하고 통합 KB증권을 출범시키면서 ‘부동의 1위’였던 신한금융을 바짝 추격하기 시작했다. 2011년엔 신한금융의 순이익이 KB금융보다 7270억원가량 앞섰으나 2016년 약 6311억원으로 좁혀졌고 지난해에는 KB금융이 신한금융을 3940억원차로 앞서는 ‘역전극’이 펼쳐졌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2조 9179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예대마진을 나타내는 순이자마진(NIM) 개선에 힘입어 KB국민은행의 수익성이 회복되고 비은행 계열사의 이익이 증가하면서 최대 실적을 이끌었다. KB금융의 지난해 순이자이익은 7조 7100억원으로 전년 대비 20.4%가 증가했다. NIM은 1.99%를 기록하며 전년 대비 0.13% 포인트 올랐다. KB국민은행은 전년보다 무려 125.6% 증가한 2조 1750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KB증권은 2717억원, KB손해보험은 3303억원, KB국민카드는 2968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한편 이날 우리은행은 지난해 순이익이 전년 대비 19.9%가 늘어난 1조 5121억원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2012년 이후 5년 만에 최대 실적이다.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은 134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6%가 줄었다. NIM은 1.47%로 전년 대비 0.06% 포인트 올랐다. 우리카드는 1012억원의 순이익을 올렸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2-09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