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형 싼타페 ‘대박’ 계약 첫날 8000대

입력 : 2018-02-08 23:06 ㅣ 수정 : 2018-02-09 00: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SUV 중 역대 최다 기록
신형 싼타페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신형 싼타페

현대자동차의 신형 싼타페(TM)가 사전계약 개시 하루 만에 8000대를 돌파했다. 8일 현대차에 따르면 전날 사전계약을 시작한 신형 싼타페는 첫날에만 총 8192대 계약이 이뤄졌다. 이는 국내 사전계약을 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중 역대 최다 기록이다. 이전 세대인 싼타페 DM이 첫날 3000여대 계약된 것에 비해 2.6배 많은 규모다. 현대차는 기존 대비 확 커진 사이즈와 웅장하고 세련된 디자인, 첨단 편의사양 대비 합리적인 가격 등을 인기 요인으로 꼽았다. 넉넉한 트렁크 공간에 대한 만족도도 컸다는 게 현대차의 설명이다. 신형 싼타페는 오는 21일 정식 출시된다.


백민경 기자 white@seoul.co.kr
2018-02-09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