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의원들 “아태연합 훈련서 미얀마 배제하라”

입력 : 2018-02-08 23:24 ㅣ 수정 : 2018-02-09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로힝야족 인종청소 제재 일환
매케인 등 “면죄부 줘선 안 돼”
일각 “美가 강력한 반대 안한 탓”


미국 의회가 7일(현지시간) 미군이 주도하는 다국적 연합훈련에서 미얀마를 배제할 것을 촉구했다고 AP통신이 보도했다. 무슬림 로힝야족을 탄압하는 미얀마에 대한 제재 조치의 일환으로, 노벨평화상 수상자 아웅산 수치 국가자문역이 이끄는 미얀마 정부가 국제사회에서 점차 고립되는 형국이다.


존 매케인(공화당) 상원 의원 등 상원 군사위원회 의원들은 오는 13일 태국에서 시작하는 아시아·태평양 국가들의 연합훈련 ‘코브라 골드’에 미얀마군이 참가하지 못하도록 하라고 이날 미 국방부에 촉구했다. 민주당의 에드워드 미키 상원 의원은 “극악무도하게 국제법을 위반한 자들에게 면죄부를 줘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코브라 골드는 미 태평양사령부와 태국군이 공동 주관해 매년 열리는 다국적 평화유지활동 훈련이다. 올해는 규모가 사상 최대로 커졌다. 미국, 태국, 한국, 일본,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인도네시아, 중국, 인도 등 9개국에서 함정 6척, 상륙장갑차 34대, 항공기 86대, 병력 1만 700여명이 집결한다. 영국, 호주, 프랑스 등 20여개 훈련 참관국에 미얀마가 포함돼 있다.

미 국방부는 미얀마군의 훈련 참여는 태국군의 의지였다고 항변했다. 앞서 태국군은 지난해 12월 코브라 골드 훈련 계획을 발표하면서 로힝야족 ‘인종청소’ 논란에도 미얀마의 옵서버 참가 자격을 유지하기로 했다.

하지만 휴먼라이츠워치의 존 시프턴 아시아 담당 국장은 “만약 미국이 강력하게 반대했다면 미얀마군은 초청받지 못했을 것”이라며 미 국방부의 해명은 옹색하다고 비난했다.

하종훈 기자 artg@seoul.co.kr
2018-02-0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최종 합격자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