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주도 연합군, 시리아 공습…‘미-러 대리전’ 재점화되나

입력 : 2018-02-08 23:24 ㅣ 수정 : 2018-02-09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시리아 친정부군 100여명 사망…러시아와 연관된 세력으로 추정
미국이 주도하는 국제연합군이 시리아 친정부군을 공격해 100여명이 사망했다. 연합군 측은 공격한 친정부 세력에 대한 구체적인 언급을 피했지만, 일각에서는 이 친정부 세력이 러시아와 연관이 있다고 보고 있다. 이번 공습으로 지난해 7월 휴전 후 내전 소강상태에 접어든 시리아에서 미·러 대리전이 재점화하는 게 아니냐는 우려가 나온다.


연합군은 7일(현지시간) 성명을 통해 “연합군과 함께 극단주의 무장단체 이슬람국가(IS)와 싸우는 시리아민주군(SDF) 본부를 시리아 친정부군이 공격했다. 이에 대한 방어 차원에서 유프라테스강 동쪽 8㎞ 지점에 공습했다”고 밝혔다. 연합군의 시리아 친정부군 폭격은 이례적인 일이다. 지난해 7월 독일 함부르크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서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시리아 내전 휴전에 합의한 이후 연합군은 시리아 정부군 또는 친정부군에 대한 직접적인 공격을 피해 왔다.

익명을 요구한 미 고위 관리는 “친정부군 500여명이 러시아제 탱크와 박격포를 동원해 SDF를 공격했다”면서 “연합군의 공습으로 친정부군 100여명이 숨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어 “자위 차원에서 이뤄진 공격이다. 퇴각하는 세력을 추격하지는 않았다”며 “친정부군은 SDF가 점령한 유전지대 쿠샴을 노린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연합군 측 사상자는 없었으며 SDF 전투원 1명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미 정부 관계자는 “이번 사태에 러시아가 개입했는지 확인하고 있다. 이란이 연루됐을 가능성도 배제하지 않는다”면서 “이번에 우리가 공격한 친정부군을 어떤 세력들이 구성했는지는 아직 파악하지 못했다”고 말했다. 현재 미군 2000명이 시리아에 주둔 중이다. 이들은 SDF 병력 5만명과 함께 IS 격퇴전을 수행하고 있다. SDF는 연합군과 함께 2016년 8월 IS를 시리아 북부의 만비즈에서 몰아내고 도시를 장악했다.

한편 국제감시단체인 화학무기금지기구(OPCW)는 이날 “시리아에서 화학무기가 사용됐다는 의혹을 조사하고 있다. 결과는 회원국에 보고하겠다”고 했다. 시리아 정부는 지난 1일 반군이 장악하고 있는 동 구타주 두마시에 염소가스 미사일 공격을 하고 4일에는 반군 점령지 이들리브주 사라케브시에 염소가스 폭탄을 투하했다는 의심을 받는다. OPCW는 화학무기 공격에 대한 책임을 물을 권한이 없다.

이와 관련, 장이브 르드리앙 프랑스 외무장관은 “모든 지표가 시리아 정권이 반군 점령지역에 염소가스를 사용했다는 것을 보여 준다”고 밝혔다. 2011년 시리아 내전 발발 이후 지금까지 260차례 이상의 화학무기 공격 보고가 있었다. 유엔과 OPCW로 구성된 합동조사단은 이 가운데 상당수가 시리아 정부군에 의해 자행됐다고 결론 내렸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2-0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