獨 메르켈 4기 내각 ‘가시화’

입력 : ㅣ 수정 : 2018-02-09 00: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와 마르틴 슐츠 독일 사회민주당 대표가 7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대연정 협상 타결을 공식 발표한 뒤 마주 보고 있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과 사민당의 협상 합의안은 177쪽에 이른다.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진행되는 사민당 전 당원 투표를 통과하면 연립정부가 출범하게 된다. 기민당이 경제와 국방, 기사당이 내무, 사민당이 외교장관을 맡는다. 슐츠 대표가 대표직을 내려놓고 외무장관에 내정됐다. 베를린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와 마르틴 슐츠 독일 사회민주당 대표가 7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대연정 협상 타결을 공식 발표한 뒤 마주 보고 있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과 사민당의 협상 합의안은 177쪽에 이른다.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진행되는 사민당 전 당원 투표를 통과하면 연립정부가 출범하게 된다. 기민당이 경제와 국방, 기사당이 내무, 사민당이 외교장관을 맡는다. 슐츠 대표가 대표직을 내려놓고 외무장관에 내정됐다.
베를린 AFP 연합뉴스

앙겔라 메르켈(왼쪽) 독일 총리와 마르틴 슐츠 독일 사회민주당 대표가 7일(현지시간) 베를린에서 대연정 협상 타결을 공식 발표한 뒤 마주 보고 있다. 메르켈 총리가 이끄는 기독민주·기독사회당 연합과 사민당의 협상 합의안은 177쪽에 이른다. 오는 20일부터 다음달 2일까지 진행되는 사민당 전 당원 투표를 통과하면 연립정부가 출범하게 된다. 기민당이 경제와 국방, 기사당이 내무, 사민당이 외교장관을 맡는다. 슐츠 대표가 대표직을 내려놓고 외무장관에 내정됐다.


베를린 AFP 연합뉴스
2018-02-09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