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룸서 30대 얼굴에 비닐 쓴 채 숨져…타살 가능성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16: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방 안에서 유해물질 발견 안 돼…경찰 피살 가능성 수사
원룸에서 30대 여성이 얼굴에 비닐을 쓰고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8일 흥덕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후 3시 11분께 청주시 흥덕구의 한 원룸에 살던 A(38·여)씨가 숨져 있는 것을 어머니가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A씨의 어머니는 경찰에서 “딸이 전화를 받지 않아 걱정돼 찾아가 문을 열고 들어갔더니 비닐을 쓴 채 쓰러져 있었다”고 진술했다.

방 안에서 번개탄이나 가스 등 유해 물질은 발견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미혼인 A씨는 이 원룸에 혼자 지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스스로 비닐을 쓰고 목숨을 끊었을 가능이 낮아 피살에 무게를 두고 수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은 A씨가 숨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