필리핀 도피 ‘1천억원 투자사기’ 한국인 용의자 검거돼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9:2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천억 원 규모의 사기 혐의로 수배된 50대 한국인이 필리핀에서 도피 생활을 하다가 붙잡혔다.
부동산 사기[게티이미지뱅크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 부동산 사기[게티이미지뱅크 제공=연합뉴스 자료사진]

8일 현지 일간 마닐라불러틴 등에 따르면 한국인 A(51)씨가 지난 6일 필리핀 수도권인 메트로마닐라의 케손 시에서 현지 이민국에 체포됐다.


불법 체류자 신분인 A씨는 2000년대 한국에서 1만여 명에게 건설투자 사기로 약 1천억 원의 피해를 준 혐의를 받고 있다.

필리핀 이민국은 A씨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한국으로 추방할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