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대통령, 한정 중국 정치국 상무위원과 만나 “중국 진출한 한국 기업의 어려움에 각별한 관심을 기울여 달라”

입력 : 2018-02-08 17:25 ㅣ 수정 : 2018-02-08 17:2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중국 정부에 “중국 성장의 온기가 우리 기업에도 미칠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각별한 관심을 가져주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평창동계올림픽 참석차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특별대표 자격으로 방한한 한정 정치국 상무위원을 만나 “두 나라는 같은 목표를 갖고 있으나 한 가지 아쉬운 게 있다. 우리 기업이 중국 진출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렇게 말했다.

이어 “평창올림픽에 더 많은 관광객들이 오고 인적교류가 활성화 할 수 있도록 중국 정부가 신경써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의 경제 관련 언급은 지난해 12월 한·중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의 사드(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가 해제됐으나, 중국의 미온적 태도로 우리 기업이 체감할 수 있는 수준까지 보복 조치가 풀리지 않은 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만 문 대통령은 ‘사드’란 단어를 직접 사용하진 않았다.


이에 한정 상무위원은 “중국은 한·중 인적교류에 대해 적극적인 태도를 가지고 있다. 또 개별 기업의 이익에 대해서도 특별한 관심을 가지고 있다”며 “한·중이 같은 목표를 가지고 있는 만큼 두 나라 정부가 함께 노력해 이 문제에서 진척이 이루어지도록 노력하자”고 답했다.

문 대통령은 이밖에도 “중국 내 우리 독립운동 사적지 보호와 관련한 한·중 간 협력이 양국 국민 간 우호 정서를 확산하는 데에도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하고, 한 상무위원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했다.

이현정 기자 hjlee@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최종 합격자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