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익시험 ‘갑질 규정’ 바뀐다…다음시험 접수 전 성적 발표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10: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국TOEIC위원회는 8일 토익시험 성적을 다음 시험 접수마감 전 발표하며, 접수 기간도 연장한다고 밝혔다.
토익성적 다음 시험 접수마감 전 발표…정기접수 기간도 연장 연합뉴스

▲ 토익성적 다음 시험 접수마감 전 발표…정기접수 기간도 연장
연합뉴스

이는 최근 청와대 국민청원에 토익 ‘갑질 규정’을 개선해달라는 청원이 올라오는 등 비난 여론이 빗발친 데 따른 것이다. 개선된 제도는 오는 2분기부터 시행된다.


기존 토익성적은 시험일로부터 16일째 되는 날 발표됐다. 그러다보니 다음 회차 시험 응시접수가 성적발표보다 먼저 끝났고 취업준비생은 자신의 성적을 확인하지 못한 상태에서 어쩔 수 없이 다음 시험 접수를 해야하는 불편이 초래됐다. 비용부담도 클 수 밖에 없었다.

한국TOEIC위원회는 답안지 철야 배송 등으로 성적처리 기간을 단축해 다음 차례 시험 응시접수가 끝나기 전 성적을 발표하기로 했으며, 한해 치러지는 24차례 시험 가운데 20번은 다음 시험 응시접수 마감 전 성적을 알려주고 나머지 4번가량은 현재처럼 발표된다고 설명했다.

약 두 달 전 시작해 한 달 전 끝나는 토익시험 정기접수 기간도 연장된다. 정기접수가 끝나면 바로 특별추가 접수가 약 25일간 진행되는데 특별추가 접수 때는 응시료를 10% 더 받는다. 이에 위원회는 특별추가 접수 기간을 10∼11일로 줄이고 정기접수 기간을 14일 늘리기로 했다.

기초생활보장 수급자에게 연 2회 무료응시 기회도 제공하기로 했다. 구체적인 토익 제도개선 내용은 조만간 홈페이지(www.toeic.co.kr)에 공지된다.

김유민 기자 planet@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