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티스 미 국방, 북한 문제 ‘전쟁보다 외교’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7: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부 장관이 북한 문제는 강력한 외교 조치로 풀 수 있다며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커졌다는 관측을 부인했다.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제임스 매티스 미 국방장관
제임스 매티스 미국 국방장관이 7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실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AFP 연합뉴스

매티스 장관은 7일(현지시간) 백악관 브리핑에서 “한국 상황에 관한 한 확고하게 외교적 선로 안에 있다”고 말했다. 그는 “1년 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했을 때보다 평양과의 충돌이 더 다가왔는냐”는 질문에 “우리는 훨씬 더 강력한 외교적 조치들을 봐왔다”며 이렇게 밝혔다.


이에 대해 AFP통신 등 외신들은 이에 대해 매티스 장관이 트럼프 행정부 들어 북한과의 전쟁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는 관측을 부인하면서 외교에 주안점이 있다고 주장했다고 보도했다.

매티스 장관은 유엔 안보리가 만장일치로 통과시킨 3개의 대북 결의안을 ‘강력한 외교적 조치’의 예로 들며 “여러분은 얼마나 자주 프랑스와 러시아, 중국과 미국, 영국 등 모든 나라가 만장일치로 투표하는 걸 보았느냐”면서 “이는 이것(북한 문제가)이 확고히 외교적 선로 안에 있다는 걸 매우 분명히 보여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는 실행 가능한 군사옵션들과 더불어 대통령에 의해 인도되고 있는 틸러슨 국무장관의 외교정책 노력을 지지한다”고 강조했다.

매티스 장관은 특히 평창 동계올림픽 기간 미국 측 고위급 대표단장 자격으로 방한 중인 마이크 펜스 부통령과 북한 관계자 간 회담 등 어떤 형태이든 북미 간 접촉에 대해 지지하느냐는 질문에 “펜스 부통령이 한국에 있는 동안 거기서 그에 대한 결정을 전적으로 내릴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