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컷 세상] 따뜻한 설을 기다리며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1:0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따뜻한 설을 기다리며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서 한 상인이 손님을 기다리며 나물을 다듬고 있다. 계속되는 한파와 내수 경기침체로 전통시장을 찾는 발길이 많이 줄었다고 한다. 설을 앞둔 서민의 삶은 더 고달프기만 하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 따뜻한 설을 기다리며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서 한 상인이 손님을 기다리며 나물을 다듬고 있다. 계속되는 한파와 내수 경기침체로 전통시장을 찾는 발길이 많이 줄었다고 한다. 설을 앞둔 서민의 삶은 더 고달프기만 하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서울 동대문구 경동시장에서 한 상인이 손님을 기다리며 나물을 다듬고 있다. 계속되는 한파와 내수 경기침체로 전통시장을 찾는 발길이 많이 줄었다고 한다. 설을 앞둔 서민의 삶은 더 고달프기만 하다.


박윤슬 기자 seul@seoul.co.kr
2018-02-08 2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