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승환ㆍ추신수 ‘한솥밥’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1: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돌부처’ 오승환(왼쪽)이 서른여섯 동갑 추신수(오른쪽)와 텍사스에서 한솥밥을 먹는다. 스프링캠프 합류를 앞둔 추신수는 “가을에도 (오승환과) 함께 야구를 하고 싶다”고 말했다.
미국 스포츠매체 ‘디 애슬래틱’은 7일 “텍사스가 FA(자유계약선수) 불펜 오승환과 계약했다”고 보도했다. 계약 조건은 1+1년 925만 달러(약 100억 6000만원)로 알려졌다.


매체는 “오승환의 첫 시즌 보장 연봉은 275만 달러(30억원)다. 두 번째 시즌 계약은 구단 옵션이며 오승환이 조건을 채우면 450만 달러(49억원)를 받는다. 두 시즌 모두 100만 달러의 보너스도 걸렸다”고 설명했다.

박찬호, 추신수에 이어 세 번째로 텍사스 유니폼을 입는 한국인 선수가 됐다.

김민수 선임기자 kimms@seoul.co.kr
2018-02-08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