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극리뷰] ‘3월의 눈’ 봄 눈처럼 처연한 노부부의 인생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11:1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봄 눈처럼 처연... 노부부의 인생
이른 봄바람에 꽃비가 온다 여겼다. 여느 인생처럼 찬란하지 않아도 그저 꽃처럼 흐드러져 의지하며 살아온 노부부의 삶은 3월에 내리는 눈처럼 서늘하고 처연하기만 했다.
인생인지 연기인지 모를 무대 위 배우들의 연륜과 묵직한 존재감이 느껴지는 연극 ‘3월의 눈’의 한 장면. 찬란하지만 닿으면 금세 사라지는 봄날의 눈 속으로 모든 걸 내어주고 떠나는 뒷모습이 먹먹하다.  국립극단 제공

▲ 인생인지 연기인지 모를 무대 위 배우들의 연륜과 묵직한 존재감이 느껴지는 연극 ‘3월의 눈’의 한 장면. 찬란하지만 닿으면 금세 사라지는 봄날의 눈 속으로 모든 걸 내어주고 떠나는 뒷모습이 먹먹하다.
국립극단 제공

관객의 찬사를 받으며 전석 매진 기록을 세운 2015년 공연 후 3년 만에 무대로 돌아온 연극 ‘3월의 눈’은 그만치의 세월이 흘러서일까, 묵은 만큼 더 시리고 아프다.

●연기 인생 50년 오영수·정영숙 깊은 여운

극은 손자의 빚을 갚기 위해 평생의 터전이자 유일한 재산인 한옥을 팔고 떠날 채비를 하는 노부부 ‘장오’와 ‘이순’의 하루를 비춘다. 볕 좋은 툇마루에 앉아 도란도란 대화를 이어 가는 노부부와 그들을 품어 온 삶의 무대인 한옥은 운명을 같이한다.

독재에 항거하다 실종된 아들을 가슴에 묻은 부부는 아비 없이 큰 손자의 상처를 제 탓인 양 품는다. 한옥 마루와 문짝을 떼내 팔아 치우는 개발업자의 욕망도 덤덤히 받아들인다. 모든 걸 내어 준 장오와 그 곁에 머무는 아내 이순이 ‘눈 녹듯이 꽃 지듯 간 걸게야’던 낮은 읊조림이 앙상하게 뼈대만 남은 집과 공명한다.
극 중 노부부를 번갈아 연기하는 원로 배우들. 왼쪽부터 오현경, 손숙, 정영숙, 오영수.  국립극단 제공

▲ 극 중 노부부를 번갈아 연기하는 원로 배우들. 왼쪽부터 오현경, 손숙, 정영숙, 오영수.
국립극단 제공

●생성과 소멸에 대한 헌사이자 삶의 사유

7일 막을 연 ‘3월의 눈’은 자극적이지 않다. 무대 위 호흡은 느리고 시종일관 담담하다. 무대를 꽉 채우고 있는 건 ‘침묵’과 ‘여백’이다.


지난해 연기 인생 50년을 맞은 장오 역 오영수(74)와 올해 50년이 된 이순 역 정영숙(71), 두 배우의 연기는 종갓집 된장처럼 깊은 맛을 낸다. 억지로 힘을 주지도, 소리를 높이지도 않지만 묵직하다.

두 배우가 자신의 호흡으로 끌어가는 무대에 포개지는 존재는 하나가 아니다. 이 땅의 수많은 아버지와 어머니들이다. 까무룩 잠든 어린 시절 머리맡에서 두런두런 새 나오던 부모 세대들의 아픔과 상처, 번민이 전해진다.

●노부부역 오현경·손숙 더블 캐스팅

‘3월의 눈’은 연극만의 미덕을 품고 있다. 무대와 현실, 연기와 인생이 ‘합일’(合一)되는 느낌을 좇다 보면, 손진책 연출가가 왜 “생성과 소멸에 대한 헌사이자 삶을 사유해 볼 수 있는 경험이 될 것”이라고 말했는지 알 만하다.

죽어서도 집을 떠나지 못하던 이순이 흥얼거리던 노랫가락이 처연하게 맴돈다. ‘연분홍 치마가 봄바람에 휘날리더라/오늘도 옷고름 씹어 가며/(…)/꽃이 피면 같이 웃고 꽃이 지면 같이 울던/알뜰한 그 맹세에 봄날은 간다.’

올해 첫 국립극단 작품인 ‘3월의 눈’은 장민호(1924~2012), 백성희(1925~2016), 박혜진, 박근형, 변희봉, 신구 등이 이어받아 열연해 왔다. 이번 공연은 한국 연극의 산증인인 오현경, 손숙, 오영수, 정영숙이 노부부로 번갈아 무대에 선다. 오영수는 2011년 초연에서 장오 역으로 인연을 맺었고, 손숙은 2015년 이후 두 번째 이순 역으로 복귀했다. 오는 3월 11일까지. 명동예술극장, 2만~5만원. (02)1644-2003.

안동환 기자 ipsofacto@seoul.co.kr
2018-02-08 2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