佛 ‘바칼로레아’ 33년 만에 대수술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1:46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대입 과목 축소·재시험 폐지 등
학생·교사 반대… 교장은 찬성

“타인을 심판할 수 있는가?”, “우리가 욕망하는 것이 무엇인지 우리는 항상 알고 있는가?”

난해하고 철학적인 논술 문제로 유명한 프랑스 대학입학 자격시험 ‘바칼로레아’가 33년 만에 대대적으로 바뀔 전망이다. 절대 평가로 매긴 최종 성적을 대학 지원 자격으로 사용했지만, 앞으로는 고등학교 내신 성적 등을 반영해 대학이 자체적으로 합격자를 가릴 수 있도록 개편 방향을 정했다.

6일(현지시간) 프랑스 교육부는 중등교육 및 대입제도 개편안의 초안이 마련돼 정부가 의견 수렴 작업에 들어갔다고 밝혔다. 교육부는 조만간 개편안을 국무회의에 제출할 계획이다. 1808년 시작돼 200년이 넘는 역사를 자랑하는 바칼로레아는 1995년 이래 변화가 거의 없었다.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은 대선 후보 시절 “바칼로레아가 현 대학 교육과 시시각각 변화하는 세계 환경에 적합하지 않다”면서 개편을 공약했다.

개편안은 바칼로레아의 시험 과목을 절반가량으로 축소하고 6일 동안 보던 것을 몇 달에 걸쳐 분산 실시하도록 한다. 현재는 인문(L)·사회경제(ES)·자연과학(S)을 큰 틀로 잡고 세부 과목을 학생들이 10~15개 선택해 치른다. 바칼로레아를 통과하지 못한 수험생에게 다시 기회를 주는 차원에서 재시험이 있었지만, 개편안에선 이것이 폐지된다.

또 최종시험 점수만 쓰는 현행 방식에서 고교 최종 2년간의 모든 시험점수와 결과를 기재하는 방식으로 바뀐다. 지원자가 정원을 넘겨 몰리는 대학들이 무작위 추첨으로 선발하는 방식도 없앤다.

고교 과정도 새 바칼로레아에 맞춰 손질한다. 문·이과 계열 구분을 통합하고 15∼17개의 다양한 학제 간 전공을 개설해 학생들이 선택하게 할 예정이다. 또 학생들에게 미리 2개의 주전공 분야와 2개의 부전공 분야를 선택해 고교 졸업연도에 시험을 치르게 할 계획이다.

현지 교육계에서는 찬반이 엇갈리고 있다. 중·고교생 단체와 교사 노조 등은 최근 파리와 마르세유 등 대도시에서 집회를 열고 “폭넓은 전인교육의 자리에 고도로 전문화한 교육이 들어서고, 경제적으로 어려운 계층의 학생들에게 피해가 갈 것”이라며 반대 목소리를 내고 있다. 그러나 교장노조는 “바칼로레아를 더 좋은 방향으로 개선하는 것”이라며 환영했다.

심현희 기자 macduck@seoul.co.kr
2018-02-08 23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