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금융 6년 만에 최대 실적

입력 : 2018-02-08 01:26 ㅣ 수정 : 2018-02-08 01:55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5.2% 올라 순익 2조 9000억
신한금융지주가 지난해 약 2조 9000억원의 순이익을 올리면서 6년 만에 최대 실적을 냈다. 하지만 지난 4분기 희망퇴직 등으로 일회성 비용이 생기면서 ‘3조 클럽’의 문턱은 넘지 못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신한금융은 지난해 순이익이 2조 9179억원으로 전년 대비 5.2% 증가했다고 7일 밝혔다. 지난 4분기 순이익은 2115억원으로 전분기보다 74.1% 줄었다. 신한금융은 “은행 부문의 이자 이익이 증가했고 금융투자, 자산운용, 캐피탈 등 비은행 부문이 약진했다”고 설명했다. 신한금융의 지난해 이자이익은 7조 8430억원으로 전년 대비 8.8% 증가했다. 지난해 신한은행의 순이자마진(NIM)은 1.56%로 전년 대비 0.07% 포인트 올라갔다.


당초 신한금융은 2011년 이후 처음으로 3조원이 넘는 순이익을 올릴 것으로 예상됐다. 하지만 명예퇴직금 2850억원과 충당금을 비롯해 지난 4분기에만 4500억원가량의 일회성 비용이 발생하면서 시장 전망치에 미치지 못했다. 희망퇴직 영향으로 지난해 신한은행은 전년 대비 11.8% 감소한 1조 7110억원의 순이익을 냈다. 신한카드는 전년 대비 27.6% 증가한 9138억원, 신한금융투자는 83.6% 증가한 2119억원의 순이익을 기록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2-08 2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