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자생존 조치 필요”… 한국GM 철수설 또 고개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2:0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눈덩이 적자’ 구조조정 공개 언급
블룸버그 “수익 안 나면 버린다”
직원들 “이러다 공장 문 닫나” 불안
메리 바라 미국 제너럴모터스(GM) 최고경영자(CEO)

▲ 메리 바라 미국 제너럴모터스(GM) 최고경영자(CEO)

“우리는 독자생존 가능한 사업을 위해 (한국GM에) 조치를 해야 할 것입니다.”

메리 바라(56) 미국 제너럴모터스(GM) 최고경영자(CEO)가 6일(현지시간) 한국GM의 구조조정 가능성을 언급했다. 지난해부터 한국GM 철수설이 다시 고개를 들고 있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라 무게감이 더한다.

메리 회장은 이날 증권사 애널리스트를 대상으로 한 콘퍼런스콜에서 글로벌 GM의 상황을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서 어떤 조치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특히 구조조정설이 나도는 한국GM에 대해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말했다. ‘조치’가 구체적으로 뭐냐는 질문에는 “당장 말하기는 어렵지만 합리화 조치나 구조조정을 초래할 수 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은 몇몇 국가와 함께 GM 구조조정 활동의 주목을 받고 있다”고 말했다.

메리 회장의 발언에 대해 블룸버그는 “GM의 전력을 고려할 때 완전 철수가 예상된다”고 보도했다. ‘GM의 전력’이란 ‘수익이 나지 않으면 과감하게 버린다’는 원칙 아래 최근 수년간 진행한 글로벌 구조조정을 뜻한다. ?한국GM은 2014년부터 3년간 약 2조원의 적자를 기록했다. 지난해에도 약 6000억원의 적자를 본 것으로 추정된다. 4년간 적자 규모가 2조 5000억원을 넘는 셈이다. 지난해 한국GM의 판매량은 52만 4547대(완성차 기준)로 1년 전보다 12.2% 감소했다.

본사발(發) 강경 발언에 한국GM 직원들은 동요하는 분위기다. 한국GM 측은 “GM 본사는 한국GM이 독자 생존하기 위해 비용을 줄이고 나아가 수익을 내기 위한 경영합리화 방안이 필요하다고 꾸준히 얘기하고 있다”면서 “회장 발언도 여기서 벗어나지 않는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1만 6000명에 이르는 직원들은 “이러다가 공장 문을 닫는 것 아니냐”며 불안해하고 있다. 2002년 대우차를 인수한 GM은 2011년 한국 법인 사명을 GM대우에서 한국GM으로 바꿨다. 전북 군산, 경남 창원 등에 공장을 두고 있다.

유영규 기자 whoami@seoul.co.kr
2018-02-08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