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능 영어 대입 비중 ‘뚝’… 4등급도 서울대 합격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2:4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영어 2등급 이하 합격생 39%
올해 서울대 정시 모집에서 영어 4등급을 받은 학생이 합격하는 등 영어 변별력이 크게 떨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대와 고려대 정시 합격자 중 영어 2등급 이하 비율이 40%에 육박하는 것으로 분석됐다. 영어 과목이 절대평가로 치러지면서 대학이 점수 반영 비율을 낮췄기 때문이다.

종로학원하늘교육은 2018학년도 서울대 정시 최초 합격자 수능 성적을 분석한 결과 2등급 이하 비율이 39%로 추정된다고 7일 밝혔다. 고려대도 최초 합격자 중 영어 2등급 이하가 37%로 분석됐다. 영어는 올해부터 절대평가로 치러져 원점수(100점 만점) 기준으로 90점 이상 1등급, 80~89점 2등급, 70~79점 3등급, 60~69점 4등급을 받았다.

서울대는 절대평가 시행에 따라 영어 성적이 한 등급 내려갈 때마다 0.5점만 감점했다. 1등급 학생과 4등급 학생 간 점수 차가 1.5점밖에 나지 않았다는 얘기다. 이 때문에 영어 4등급을 받고도 수학 만점을 받아 공대에 합격한 사례도 있었다. 고려대 역시 2등급은 1점 감점하고, 3등급부터는 한 등급 내려갈 때 2점 감점하는 등 급간 점수 차를 크게 벌리지 않았다.

반면 연세대는 영어 1등급에 100점으로 주고 2등급은 95점, 3등급은 87.5점, 4등급은 75점을 줘 점수 차를 벌렸다. 올해 이 대학 정시 최초 합격자 가운데 영어 2등급 이하 비율은 2% 안쪽인 것으로 추정된다.

서울대와 연세대, 고려대 모두 공대에서 컴퓨터학과가 합격선이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바둑 인공 지능(AI) ‘알파고’의 영향으로 프로그래머 인기가 크게 높아진 데다 올해부터 학교에서 소프트웨어 교육이 도입되는 분위기도 반영된 것으로 분석됐다.

임성호 종로학원하늘교육 대표는 “지난해까지는 영어 2등급 이하 점수를 받고 서울대에 진학하는 건 불가능에 가까웠다”면서 “서울대가 영어 급간 점수 격차를 좁히면서 영어를 못봤어도 국어, 수학, 탐구 영역을 잘봤으면 만회할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유대근 기자 dynamic@seoul.co.kr
2018-02-08 1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