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낭처럼 메고 다니는 기지국… 64명 동시접속 LTE망 국산화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2:4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림픽이나 제야 타종 행사처럼 갑자기 사람이 많이 몰리는 경우 스마트폰이나 인터넷 접속이 어려워지는 경우가 많다. 물론 통신사에서 철탑기지국을 추가 설치하면 좋지만 시간과 비용 소모는 물론 행사 이후 활용도가 떨어질 수 있다.


한국전자통신연구원(ETRI) 이동응용연구부 연구진은 이러한 고민을 손쉽게 해결할 수 있는 배낭형 기지국(스몰 셀)을 가능하게 하는 ‘LTE-TDD/FDD’ 기술을 국내에서 처음 개발하고 관련 소프트웨어 기술도 확보해 곧 상용화에 돌입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에 개발한 LTE-TDD 기술은 현재 국내에서는 군용이나 재난망 같은 특수망용으로 활용되고 있으며 중국이나 러시아, 일본에서는 상용기술로 활용되고 있다. 지금까지는 관련 기술과 소프트웨어가 없어 수입에 의존해 왔다.

배낭형 기지국은 실내용은 무선랜AP, 실외용은 신발 박스 크기이다. 기존의 수입 배낭형 기지국은 8명의 사용자만 수용할 수 있었지만 이번 기술은 64명이 동시접속해도 속도나 접속에 불편함을 느끼지 못한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2018-02-0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