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상화폐 투자’ 30대 숨진 채 발견

입력 : ㅣ 수정 : 2018-02-08 02: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가상화폐에 투자했다가 손실을 본 것으로 추정되는 30대 회사원이 자신의 집에서 숨진 채 발견돼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7일 서울 동작경찰서에 따르면 지난달 21일 오후 2시쯤 A(30)씨가 동작구 자택에서 숨져 있는 것을 가족이 발견해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유족과 지인들로부터 “A씨가 최근 가상화폐에 투자한 적이 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정보기술(IT) 분야 기업에 다니는 A씨는 평소 우울증 등 병력이 없는 데다 유족과 지인의 진술 등으로 미뤄 가상화폐 투자 손실을 비관하다 극단적 선택을 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경찰은 A씨가 가상화폐에 1000만원 이상을 투자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A씨 집에서 유서는 발견되지 않았다.

이하영 기자 hiyoung@seoul.co.kr
2018-02-08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