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만 화롄 지진의 처참한 현장…주요 빌딩 5채 붕괴

입력 : 2018-02-07 09:46 ㅣ 수정 : 2018-02-07 10:0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6일(현지시간) 대만 동부 화롄(花蓮) 지역을 강타한 6.4 강진으로 화롄시의 고층빌딩 5채가 붕괴됐다고 현지 언론이 전했다.
강진으로 위태롭게 기울어진 마샬호텔 6일(현지시간) 밤 6.4의 강진이 강타한 대만 동부 화롄의 마샬호텔의 지진 발생 전후 모습. 강진으로 1~3층이 완전히 주저앉았고 건물이 위태롭게 기울어져 추가 붕괴가 우려된다.부킹닷컴 캡처, EPA 연합뉴스

▲ 강진으로 위태롭게 기울어진 마샬호텔
6일(현지시간) 밤 6.4의 강진이 강타한 대만 동부 화롄의 마샬호텔의 지진 발생 전후 모습. 강진으로 1~3층이 완전히 주저앉았고 건물이 위태롭게 기울어져 추가 붕괴가 우려된다.부킹닷컴 캡처, EPA 연합뉴스

현지매체 타이완뉴스는 7일 밤 11시 50분 발생한 강진으로 적어도 5채의 주요 빌딩이 붕괴되고 2개의 다리와 2개의 고속도로가 닫혀 교통이 통제되고 있다고 전했다.


화롄시 마샬 호텔(統帥大飯店), 구성 1번가 빌딩(國盛一街), 구성 6번가 빌딩(國盛六街), 아관빌딩(前站阿官火鍋大樓), 파크뷰호텔(美崙飯店) 등 5개 빌딩은 강진으로 건물 하부층이 무너지고 피사의 사탑처럽 기울어졌다.
6일(현지시간) 밤 대만 동부 화롄 지역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200명 이상 다쳤다. 구조대원들이 화롄시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피해자를 수색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현지시간) 밤 대만 동부 화롄 지역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200명 이상 다쳤다. 구조대원들이 화롄시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피해자를 수색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특히 마샬호텔 등에는 입구가 붕괴돼 미처 빠져나오지 못한 사람들이 건물 안에 갇혀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보도에 따르면 마샬호텔 1~3층은 완전히 주저 앉았다. 1층에 있던 2명의 직원들은 아직 구조되지 못 했고 건물 5층 이상에 머물던 수십 명의 숙박객은 무사히 구조됐다. 아직까지 실종 인원은 없는 것으로 보인다.
대만 화롄 지진으로 기울어진 빌딩 6일(현지시간) 밤 대만 동부 화롄 지역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화롄시 한 건물이 무너져 기울어졌다.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대만 화롄 지진으로 기울어진 빌딩
6일(현지시간) 밤 대만 동부 화롄 지역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화롄시 한 건물이 무너져 기울어졌다. AFP 연합뉴스

화롄 샹샤오 공동아파트(花蓮商校路社區大樓)는 건물이 45도 가량 기울었고 1층과 2층이 대부분 무너졌다. 구조당국에 따르면 이 건물에는 약 85가구가 거주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번 강진으로 화례 시내 주요 포장도로에 균열이 생겼고 가정집에는 전기 공급이 끊겼다.
6일(현지시간) 밤 대만 동부 화롄 지역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200명 이상 다쳤다. 구조대원들이 화롄시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피해자를 수색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6일(현지시간) 밤 대만 동부 화롄 지역에서 규모 6.4의 강진이 발생해 최소 2명이 숨지고 200명 이상 다쳤다. 구조대원들이 화롄시의 무너진 건물 잔해에서 피해자를 수색하고 있다. EPA 연합뉴스

화롄 지역에는 지난 4일 이후 94차례 크고 작은 지진이 잇따랐다. 이번 지진으로 최소 2명이 숨지고 2000여명이 다쳤다. 대만은 환태평양 ‘불의 고리’에 속해 지진이 자주 발생한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