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양·브랜드 가치 높여라… AI 아파트 개발 경쟁

입력 : ㅣ 수정 : 2018-02-06 18:5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현대건설·KT, 스마트홈 서비스
GS·삼성물산·대우건설 등 추진

건설업체들이 정보기술(IT)업계와 손잡고 인공지능(AI) 아파트 개발 경쟁을 펼치고 있다. 아파트 분양 가능성을 높이는 동시에 브랜드 가치를 올리려면 새로운 상품을 개발해야 한다는 필요 때문이다.

현대건설은 6일 KT와 신개념 AI 아파트 서비스 제공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고 앞으로 분양하는 아파트부터 AI 서비스를 제공하기로 했다. 현대 ‘힐스테이트’ AI 아파트는 KT의 AI 플랫폼 ‘기가지니’와 현대건설이 자체 개발한 음성인식 플랫폼 ‘보이스홈’을 연동해 입주민에게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이다.

현대엔지니어링, 현대산업개발, 롯데건설, SK건설 등 11개 업체도 SK텔레콤과 협력해 스마트홈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KT는 대림산업, 한화건설 등과도 스마트홈 공급을 추진 중이다.

GS건설과 IT 기업 카카오도 차세대 AI 아파트를 공급하고자 기술 협약을 체결했다. GS건설이 공급하는 ‘자이 아파트’에 카카오의 음성인식 및 대화 기술을 이용해 카카오톡 메시지로 기기를 원격 조정할 수 있다. 삼성물산도 ‘래미안’ 아파트에 첨단 IT기술을 결합한 주택을 공급한다. 삼성은 IoT(사물인터넷)기술과 주거 시스템을 결합한 기술을 지속적으로 개발해 단지별로 순차 적용하고 있다.

대우건설 등 8개사는 또 LG유플러스와 네이버의 AI와 협력해 홈IoT 플랫폼을 구축하고, 월패드 등 AI 기기와 연계 콘텐츠를 제공하기로 협약을 맺었다. 이밖에 롯데건설과 중견업체들도 보다 똑똑한 아파트를 공급하기 위해 IT업체와 손을 잡았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2-07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