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산층 국가장학금 확대… 반값 등록금 60만명

입력 : 2018-02-07 01:22 ㅣ 수정 : 2018-02-07 01:3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반값 등록금 대학생’이 올해 더 늘어난다. 수혜 대상이 중산층으로 더 확대됐다. 교육부는 6일 ‘국가장학금 운영 기본계획’을 확정,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실질적으로 등록금의 절반(사립대 기준 386만원) 이상을 국가장학금으로 지원받는 반값 등록금 대학생은 올해 60만명(전체 대비 28%)으로 지난해 52만명(23%)보다 8만명이 늘어난다. 소득구간으로 따지면 지난해 3구간 이하 학생들만 실질적인 반값 등록금 혜택을 누렸는데 올해는 중위소득 계층인 5·6구간 학생까지로 그 대상이 확대됐다. 올해부터 5·6구간 학생들도 반값 등록금의 기준인 386만원을 국가장학금으로 받게 된 것. 4구간은 390만원, 1~3구간은 520만원이 지원된다. 각 소득구간은 보건복지부 장관이 매년 고시하는 기준(월 소득평가액+재산의 월 소득환산액)으로 정하는 데 소득이 높을수록 구간이 올라간다.

박재홍 기자 maeno@seoul.co.kr
2018-02-07 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 수습사원 최종 합격자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