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은 화요일’ 미 증시 쇼크에 코스피·코스닥 급락

입력 : ㅣ 수정 : 2018-02-06 09:2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국 증시가 폭락한 충격에 6일 국내 증권시장도 직격탄을 맞았다. 코스피지수는 개장과 동시에 2% 넘게 떨어지며 50포인트 이상 빠졌고 코스닥지수도 3% 넘게 급락했다.
다우지수 폭락 믿을 수 없어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식거래소에서 한 트레이더가 놀란 표정으로 주식 시황표를 보고 있다. 이날 미국 금리가 예상보다 가파르게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다우지수가 4.6% 급락하는 등 미 증시가 패닉에 빠졌다. 그 영향으로 6일 국내 코스피, 코스닥 지수도 2~3% 급락 출발했다. 신화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다우지수 폭락 믿을 수 없어
5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주식거래소에서 한 트레이더가 놀란 표정으로 주식 시황표를 보고 있다. 이날 미국 금리가 예상보다 가파르게 오를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오면서 다우지수가 4.6% 급락하는 등 미 증시가 패닉에 빠졌다. 그 영향으로 6일 국내 코스피, 코스닥 지수도 2~3% 급락 출발했다. 신화 연합뉴스

전날까지 이틀 연속 1% 이상 하락했던 코스피는 전날보다 54.73포인트(2.20%) 내린 2437.02로 출발해 개장과 함께 2440선 아래로 주저앉았다.


전날 4% 넘게 하락한 코스닥은 이날도 전 거래일 대비 36.98포인트(4.31%) 내린 821.24로 출발해 하락세를 이어가고 있다.

전날 미국 뉴욕 증시에서 금리 인상이 예상보다 빠르게 진행될 수 있다는 우려로 주요 지수가 모두 폭락한 것이 국내 증시에 악영향을 미쳤다.

5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장중 1500포인트까지 떨어지는 등 패닉 장세를 보이다 4.6% 하락 마감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4.10%)와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3.78%)도 4% 안팎의 하락률을 보였다.

국내 증시에서 삼성전자와 셀트리온 등 시가총액 상위주도 일제히 내리고 있다. 코스피 ‘대장주’ 삼성전자(-2.30%)와 SK하이닉스(-1.00%) 등 시총 상위주들이 일제히 내리고 있다.

코스닥시장에서도 셀트리온(-2.41%), 셀트리온헬스케어(-2.63%), 신라젠(-5.33%) 등 시총 상위주들이 모조리 약세를 보이고 있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이날 출근길에 기자들과 만나 “미국증시 급변동이 국내 시장에 미치는 영향을 유심히 지켜보겠다”라고 말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