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김영남 訪南… 북·미 관계 변화의 물꼬 터야

입력 : 2018-02-05 20:52 ㅣ 수정 : 2018-02-05 22:01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非제재 단장 인선은 우연 아닌 듯…김정은, 방남 가방에 ‘대화’ 담기를
북한이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을 평창동계올림픽 대표단장으로 파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영남은 20년째 명목상의 국가수반을 하고 있어, 각국의 정상급이 참가하는 올림픽 개막식에는 적절한 인물로 평가할 수 있다. 그의 남한 방문은 처음이다. 애초 북한 단장으로는 김정은에 이은 2인자로 꼽히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적임자로 점쳐졌다. 하지만 우리의 대북 제재 명단에 올라 있는 최룡해를 보내 봐야 ‘제재 논란’만 불러 일으킬 뿐이었다. 북한이 단장 인선에 고심하고 격을 맞췄다고 볼 수 있으나 실권이 없는 명목상 서열 2위의 방남은 행보가 제한적일 수밖에 없다. 그렇지만 ‘평창 이후’ 한반도 상황을 생각하면 김영남 방남을 무작정 낮춰 볼 일은 아니다. 그가 북한의 의미 있는 변화를 보일 수 있는 김정은의 메시지를 들고 온다면 얘기는 달라진다.

평창올림픽 장외에서는 8일 방한해 문재인 대통령과 만찬을 갖고 개막식에 참석하는 마이크 펜스 미 부통령과 김영남 위원장이 만날지가 최대의 관심사다. 펜스 부통령은 “전략전 인내가 끝나 가고 있다는 것을 알리러 온다”면서 가급적 북측 인사와 만나지 않도록 동선 조정을 우리 측에 요청했다는 소리도 들린다. 현재로선 북·미 고위급의 평창 대화는 가능성이 크지 않다. 미국은 언제든지 대화를 위한 문을 열어 놨다고 하면서도 북한에 ‘성의 있는 조치’를 요구해 왔다. 핵·미사일 시험 발사 동결 등을 미국 측에 언질이라도 해야 하지만 ‘국가 핵무력 완성’을 선언한 만큼 고개를 숙이는 것이 쉽지 않은 북한이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취임하기 전까지 미국의 대북 무력 사용은 다양한 북핵 해결 옵션에 포함돼 있지만 가능성은 없다고 봐온 국내외 한반도 전문가들조차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한반도 군사 충돌 가능성을 크게 보는 국면이다. 일각에서는 미국의 대북 선제공격을 기정사실화하고 그 이후를 우리와 중국 등 주변국이 준비해야 한다는 소리까지 나오고 있다. 아무리 제한적이고, 외과적인 대북 공격이라고 할지라도 우리에게 피해가 가지 않을 수는 없다. 민족의 공멸로도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을 만들지 않기 위해선 김정은의 결심이 필요하다.

북한이 국제사회 제재 리스트에 오르지 않은 ‘김영남 단장’을 고른 것은 우연이라 보기 어렵다. 청와대는 김 위원장의 방남에 대해 “올림픽 성공에 대한 북한의 의지가 반영됐다고 평가한다”고 밝혔다. 북·미 대화의 실마리를 찾는 것은 우리의 역할이다. 남북 관계가 좋을 때 우리 정부가 북·미 대화를 주선한 경험이 있는 것처럼 문 대통령도 그런 역할을 해야 한다. 문 대통령과 김영남 위원장이 만날 기회는 여러 번 있다고 한다. 김정은은 김영남 가방에 분명한 메시지를 들려서 보내야 한다. 또한 열병식을 내부 행사라고만 할 게 아니라 연기하든가, 최소한 미국을 겨냥하는 신형 미사일의 공개는 자제해야 한다.
2018-02-06 3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