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상 최고 43㎝ 폭설에 마비된 모스크바

입력 : ㅣ 수정 : 2018-02-05 23:54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사상 최고 43㎝ 폭설에 마비된 모스크바 4일(현지시간)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러시아 모스크바 거리에서 불도저가 삽으로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기상 관측 이래 최고치인 적설량 43㎝를 기록한 이번 폭설로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 또 나무 수천 그루가 쓰러지면서 주변 마을 수백 곳이 집단 정전 사태를 겪었고, 지하철과 항공기 운항도 차질을 빚는 등 도시가 마비됐다. 모스크바 AFP 연합뉴스

▲ 사상 최고 43㎝ 폭설에 마비된 모스크바
4일(현지시간)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러시아 모스크바 거리에서 불도저가 삽으로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기상 관측 이래 최고치인 적설량 43㎝를 기록한 이번 폭설로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 또 나무 수천 그루가 쓰러지면서 주변 마을 수백 곳이 집단 정전 사태를 겪었고, 지하철과 항공기 운항도 차질을 빚는 등 도시가 마비됐다.
모스크바 AFP 연합뉴스

4일(현지시간) 기록적인 폭설이 내린 러시아 모스크바 거리에서 불도저가 삽으로 쌓인 눈을 치우고 있다. 기상 관측 이래 최고치인 적설량 43㎝를 기록한 이번 폭설로 1명이 사망하고 5명이 다쳤다. 또 나무 수천 그루가 쓰러지면서 주변 마을 수백 곳이 집단 정전 사태를 겪었고, 지하철과 항공기 운항도 차질을 빚는 등 도시가 마비됐다.


모스크바 AFP 연합뉴스
2018-02-06 1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