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인사이트] 日 고령 운전자 ‘그늘’ 뒤엔…노인 1인가구 급증 있었네

입력 : 2018-02-05 21:12 ㅣ 수정 : 2018-02-05 22:3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고령 단신 가구의 증가도 고령 운전자 증가의 주요 원인이 되고 있다. 최근 후생노동성 국립사회보장·인구문제연구소는 ‘미래 일본의 가구수 추계’를 통해 전체 가구에서 차지하는 1인 가구 비율이 2015년 34.5%에서 2040년에는 39.3%로 늘 것으로 전망했다.

65세 이상 노인이 혼자 사는 비율도 현재 18.5%에서 22.9%로 증가할 것으로 내다봤다. 노인 4명 가운데 1명은 혼자 살게 될 것이란 예측이다. 가족이 많으면, 쇼핑 및 이동에서 직접 차를 운전하지 않아도 식구들의 도움을 받을 수 있다.

그러나 단신 가족인 경우는 고령자가 스스로 차를 몰아야 한다는 점에서 단신 가족의 증가는 운전하는 고령자를 늘리는 요인으로 꼽힌다. 연구소는 가구주가 65세 이상인 고령 가구는 2015년 전체의 36%(1918만 가구)에서 2040년에는 44.2%(2242만 가구)로 늘 것으로 추산했다. 이 가운데 가구주가 75세 이상인 경우는 46.3%에서 54.3%로 늘어나 ‘고령 가구의 초고령화’가 심화할 것으로 예측했다.

도쿄 이석우 특파원 jun88@seoul.co.kr
2018-02-06 16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