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아 와플기계’ 품귀현상에 “충동구매 마세요”

입력 : ㅣ 수정 : 2018-02-05 15: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주방 가전제품 하나에 온라인쇼핑몰과 주부들이 자주 찾는 인터넷 카페 등이 몸살을 앓고 있다.
4일 방송된 ‘효리네 민박2’에 나온 와플기계  JTBC 캡처

▲ 4일 방송된 ‘효리네 민박2’에 나온 와플기계
JTBC 캡처

4일 방송된 JTBC ‘효리네 민박2’에서 소녀시대 윤아가 사용한 와플기계가 온라인 주요 쇼핑몰에서 품절사태를 빚고 있다. 이 프로그램의 PD가 간접광고(PPL) 제품이 아니라고 밝혔음에도 ‘윤아 와플기계’에 쏟아지는 소비자 관심은 뜨겁다.

이 제품의 이름은 쿠진아트 버티컬 와플메이커로 5만~9만원대에 판매되고 있었지만 방송을 탄 4일 밤부터 구매가 폭주해 5만원대 최저가 제품은 이미 품절됐다. 일부 쇼핑몰은 몰려드는 구매에 판매가를 1~2만원 이상 올리기도 했다. 오른 가격에도 제품을 구할 수 없다는 글이 인터넷 카페에 다수 올라왔다.
‘윤아 와플기계’로 유명세를 탄 제품이 온라인쇼핑몰에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네이버 화면 캡처

▲ ‘윤아 와플기계’로 유명세를 탄 제품이 온라인쇼핑몰에서 품귀 현상을 빚고 있다.
네이버 화면 캡처

그러자 해외직구(직접구매)로 눈을 돌리는 소비자도 나왔다. 5일 오후 미국 최대 온라인쇼핑몰 아마존에서 42달러(약 4만 6000원)에 구매할 수 있다는 정보가 인터넷 게시판 등에 공유됐다. 그러나 전압이 110V용으로 우리나라에서 사용하려면 변압기가 필요하다는 정보도 올라왔다.

일부에서는 방송에 혹 해서 충동구매를 하지 않는 게 좋다는 ‘지름신 자제령’ 반응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집에서 와플을 자주 해 드시는 분이 아니면 TV에 나왔다고 혹 해서 사지 말길 바란다”면서 “와플 기기 사서 한두번 해 먹고 귀찮아서 더 이상 해 먹지도 않고 자리만 크게 차지해 창고에 넣어두었다”고 적었다.

또 다른 네티즌은 “한달만 지나면 거의 새 제품이 중고장터에 쏟아져 나올 것”이라고 적었다. “와플 기계는 신혼집에 가면 꽤 보이지만 전부 한두번 쓰고 안 쓴다고 하더라”, “1500원짜리 와플 30개 이상은 해 먹어야 이득”이라는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오달란 기자 dallan@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