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기본과 원칙 중요성 일깨운 세브란스병원 화재

입력 : ㅣ 수정 : 2018-02-04 17:58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지난 토요일 아침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에서 화재가 발생했다는 긴급 뉴스는 많은 시민의 가슴을 철렁 내려앉게 했다. 밀양 세종병원 참사가 일어난 지 불과 8일 만에 벌어진 대형 병원 화재는 그 자체만으로도 충격이었다. 그러나 불이 났다는 사실 하나만 같았을 뿐 모든 것이 달랐다. 신고는 빨랐고, 안전 설비는 제대로 작동했으며, 대응 조치는 적절했다. 그 결과 환자와 가족 등 300여명이 안전하게 대피했고, 인명 피해는 단 한 명도 없었다.

이래야 정상이다. 세브란스병원 화재는 인재로 인한 대형 참사를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를 단적으로 보여 줬다. 바로 기본과 원칙의 준수다. 세브란스병원 화재는 스프링클러와 방화문이 초기 화재 진압에 얼마나 큰 역할을 하는지 똑똑히 확인시켰다. 발화 지점에서 스프링클러는 정확히 작동했고, 구역별 방화문도 정상적으로 폐쇄돼 연기가 빠져나가지 못하도록 했다. 스프링클러는 현행법상 대형 병원과 중소 병원 간 설치 의무가 달라 어쩔 수 없다고 해도 세종병원은 방화문조차 제대로 설치하지 않아 피해를 키웠다는 지적을 받았다.

화재 신고와 대피 조치도 재빨랐다. 세브란스병원 측은 3일 오전 7시 56분 본관 로비층인 3층 복도에서 연기가 나자 7시 59분 소방서에 신고했고, 소방차는 8시 4분에 현장에 도착했다. 소방 당국은 인접 소방서의 인력과 장비까지 동원해 화재를 신속히 진압했다. 반면 세종병원은 화재가 발생한 지 7분이 지나서야 신고했고, 소방 당국의 대응도 아쉬운 점을 남겼다. 세브란스병원은 화재 대비 매뉴얼과 소방 훈련도 원칙대로 실시해 왔다. 화재 경보가 울리자 소방 훈련인 줄 알고 침착하게 대피했다는 병원 직원과 환자들이 많았다고 한다. 화재 훈련은 고사하고, 소방안전진단까지 셀프로 한 세종병원과는 천양지차다.

첨단 소방 시설을 갖춘 서울 대형 병원과 소방법 사각지대에 놓인 영세한 지방 중소병원을 같은 선상에서 비교하는 게 온당치 않다는 지적이 있을 수 있다. 지역 불균형, 빈익빈 부익부 현상을 개선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충분히 일리가 있다. 하지만 세종병원 화재 이튿날 불이 난 대구 신라병원의 경우 스프링클러는 없었지만 신속한 신고와 빠른 대피 유도 덕분에 인명 피해가 없었다는 점은 시사하는 바가 크다. 이번 세브란스병원 사례가 화재 대비의 기본과 원칙을 한 번 더 다지는 계기가 돼야 할 것이다.
2018-02-0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