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설] 평창올림픽, 평화 넘어 북핵 해결의 전기 돼야

입력 : 2018-02-04 17:40 ㅣ 수정 : 2018-02-04 17: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北, 실질 대화 가능한 인물 보내고…정부, 미·북 2인자 대화 이끌어야
평창동계올림픽이 나흘 뒤인 9일 대장정의 막을 올린다. 북핵 위기 속에 성공적 개최를 걱정해야 했던 우여곡절을 딛고 동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나라가 참가하는 성대한 지구촌 축제가 17일간 우리 눈앞에 펼쳐지게 된다. 주지하다시피 이번 평창올림픽은 참가 선수들의 열띤 경쟁과 감동의 스토리가 응축된 스포츠 제전 차원을 뛰어넘어 북핵 위기를 한반도에서 걷어 낼 평화의 제전으로 승화시켜야 하는 과제가 주어져 있다. 진정한 평화 올림픽이 될 수 있도록 대회 기간 어떻게든 북핵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내야 하며, 이를 위해 남북 간 대화는 물론 미국과 북한 간 대화의 전기도 마련해야 하는 것이다.

그런 점에서 조만간 서울을 찾게 될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면면과 행보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들을 채널로 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방위원장의 간접 대화를 통해 남북 화해와 한반도 평화에 대한 의지를 서로 확인하고, 이를 바탕으로 북핵 해결을 위한 미·북 대화의 기반을 조성해야 한다. 이를 위해 북은 대표단을 책임 있는 대화가 가능한 인사들로 구성해야 마땅하다고 본다. 문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메시지를 가감 없이 전달할 수 있는 이른바 실세 인물을 내세워야 하는 것이다. 북한 정권의 2인자로 통하는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적임이겠으나 적어도 북한 헌법상 수반인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나 리수용 최고인민회의 외교위원장, 리용호 외무상 정도는 돼야 실질적 대화가 가능할 것이다.

미 행정부의 전향적 자세도 중요하다. 문 대통령은 지난 2일 밤 트럼프 미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마이크 펜스 부통령의 방한이 한반도 평화 정착의 중요한 전기”라고 강조했다고 한다. 꼭 짚어 말하진 않았으나 평창올림픽 개막식 참관을 위해 방한하는 펜스 부통령이 2박3일의 방한 기간 북측 대표단과 대화의 시간을 갖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뜻을 전한 셈이다. 그러나 트럼프 대통령은 문 대통령 의견에 아무 반응을 보이지 않음으로써 당장 미·북 대화에 나설 뜻이 없음을 분명히 했다. 한 술 더 떠 펜스 부통령은 그제 피츠버그에서 열린 ‘미국 우선주의 정책’ 관련 행사에서 평창올림픽 참석에 대해 “전략적 인내의 시대는 끝났다는 간단 명료한 메시지를 전달하러 가는 것”이라고 ‘경고장’을 날렸다. 당장 북한과 대화할 뜻이 없음을 재확인하는 차원을 넘어 북이 조속히 북핵에서 전향적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으면 군사옵션을 포함해 보다 강도 높은 행동에 나설 뜻임을 내비친 셈이다.

정부의 기민한 대응이 요구된다. 평창올림픽은 기회이면서 위기다. 대회 기간 북핵 문제에서 아무런 진전을 거두지 못한다면 그 후폭풍은 더욱 엄혹할 것이다. 올림픽 기간 한반도 긴장 완화를 이끌 다각도의 해법을 찾는 데 외교력을 총동원해야 한다. 미국과 북한의 2인자가 만나 날씨 얘기라도 나눌 수 있도록 만들기 바란다.
2018-02-05 27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