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란드 대통령 69세에 득남

입력 : ㅣ 수정 : 2018-02-04 22:5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올해로 69세인 사울리 니니스퇴 핀란드 대통령이 2일(현지시간) 득남했다고 AP통신 등이 핀란드 대통령실을 인용해 보도했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지난달 28일 대통령선거에서 승리, 재선에 성공했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AP에 따르면 니니스퇴 대통령의 부인 옌니 하우키오(40)가 이날 아들을 출산했다. 핀란드 대통령이 재임 중 자녀를 얻은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산모와 아기 모두 건강하며 니니스퇴 대통령이 부인의 출산 때 함께 있었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하우키오와 2009년 결혼했다. 이번에 태어난 아기는 두 사람 사이에서 태어난 첫째 아이이자 니니스퇴 대통령의 세 번째 자녀다. 니니스퇴 대통령은 1995년 첫째 부인을 교통사고로 잃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2-0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