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닮은 듯 많이 다른 한·중 문화…물처럼 잇는 게 사명”

입력 : ㅣ 수정 : 2018-02-04 22:50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한중연 문화축제서 평창올림픽 홍보하는 취환 우호협회장
“한국과 중국은 서로 비슷하지만 모르는 부분이 많아서 쉽게 이해하고 용서하기 어렵습니다.”
취환(曲歡) 한중문화우호협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취환(曲歡) 한중문화우호협회장

4일 중국 베이징 룽칭샤(龍慶狹) ‘빙설-한중연 문화축제’에서 만난 취환(曲歡·48) 한중문화우호협회장은 한·중 문화교류를 이어 가는 이유에 대해 이렇게 말했다. 그는 “한·중 양국은 한자를 사용하고 전통명절을 공유하지만 세심하게 들여다보면 차이가 있다”며 “술 문화를 보면 중국은 첨잔을 하지만 한국은 건배로 잔을 비우고 중국에서는 화평이나 명운이라고 쓰지만 한국은 평화, 운명이란 단어를 사용한다”고 부연했다.


베이징 북부에 있는 룽칭샤는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은산(銀山) 같다”고 할 정도로 아름다운 곳으로, 만리장성과 함께 중국인들이 즐겨 찾는 명소로 꼽힌다. “경제교류만큼 문화교류가 중요하다”는 그는 2003년 협회를 설립해 꾸준히 문화사업을 벌여 왔다. 한중연 문화축제에선 거대하고 화려한 얼음 조각과 빙등(얼음조명)으로 첨성대, 광화문 등을 만들어 한국 문화를 소개한다. 올해는 평창올림픽의 마스코트인 수호랑, 바다 열차, 소 썰매 등을 제작해 올림픽을 홍보하고 있다.

취 회장은 “문화가 통해야 경제교류가 이뤄진다는 생각에 중국 엄마의 딸이자 한국 딸의 엄마로서 친정 사람들이 한국 문화를 물처럼 쉽게 만질 수 있도록 하고자 한다”고 자신의 사명을 소개했다. 한국인과 결혼한 취 회장은 중국을 친정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중앙정부 교류는 부부 사이 같아 잠깐 불쾌할 수 있어도 양국 지방정부의 교류는 천진한 아이들이 노는 것과 비슷하다”며 “지방정부끼리 적극적으로 교류해야 양국 관계가 신뢰 속에 오래 갈 수 있다”고 강조했다.

베이징 윤창수 특파원 geo@seoul.co.kr
2018-02-05 2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2018서울미래컨퍼런스
    2018공유경제국제포럼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