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아파트값 2주째 상승세 둔화

입력 : ㅣ 수정 : 2018-02-04 18:1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아파트값은 2주 연속 상승세가 둔화됐다. 주간 상승률은 0.31%로 전주(0.38%)보다 오름폭이 다소 낮아졌다. 특히 강남권 아파트값 상승 폭이 줄어들었다. 재건축 아파트 초과이익환수 시뮬레이션 결과 발표, 재건축 연한 연장·안전진단 강화 검토 등이 나오면서 재건축 아파트값 상승세가 주춤했기 때문이다. 강남구의 아파트값 상승률은 0.93%에서 0.31%, 서초구는 0.78%에서 0.69%, 송파구는 0.67%에서 0.54%로 각각 줄었다.
경기 과천시는 1.40% 올라 전주(0.59%)보다 급등했다. 성남 분당구도 1.33% 올랐다. 지방 아파트값은 0.04% 하락해 전주(-0.03%)보다 낙폭이 확대됐다.


전셋값은 서울에서 0.06% 올랐으나 상승폭은 지난주(0.08%)보다 둔화했다. 경기도는 0.17% 떨어져 전주(-0.14%)보다 하락폭이 커졌다. 화성, 평택 등에서 입주 물량이 증가했기 때문이다.
2018-02-05 20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