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S건설, 올해 ‘알짜단지’ 3만가구 공급

입력 : ㅣ 수정 : 2018-02-04 18:2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서울 9곳·수도권 12곳 등 25개 단지…개포8단지·마포 염리3구역 인기 예고
지난해 아파트 2만 4000여 가구를 공급한 GS건설이 올해도 25개 단지에서 3만여 가구(일반분양 1만 4125가구)를 공급할 계획이다. 분양 현장은 서울 9곳, 수도권 12곳, 지방 4곳이다. 서울·수도권 단지만 21개 단지, 2만 6860가구에 이른다. 재건축·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 물량이 14개 단지, 2만 1114가구로 서울·수도권의 분양성이 양호한 도시정비사업 현장이 많다.

올해 처음 분양한 강원도 춘천파크자이는 평균 17대1의 청약경쟁률을 기록했다. 3월에는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과 컨소시엄의 개포주공8단지 아파트를 공급한다. 서울 영등포구 신길뉴타운 8구역 신길파크자이(641가구), 서울 마포구 염리3구역(1694가구)도 나온다. 경기 수원고등지구와 대구 복현동 복현자이(594가구) 아파트도 분양 채비를 마쳤다. 4월에는 서울 강동구 상일동의 고덕주공 6단지 재건축 아파트(1824가구)를 분양한다. 하반기에는 서울 방배경남아파트 재건축(761가구), 서초 무지개아파트 재건축(1446가구), 서울 강남 개포주공 4단지 아파트(3343가구)를 내놓는다.

경기도에서는 9월 의정부 송산1구역 아파트(2562가구)를 시작으로 성남 고등지구(534가구), 안양 임곡3지구 아파트(1582가구), 과천주공6단지 재건축 아파트(2145가구)를 잇따라 분양할 예정이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2-05 19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