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부동산 경매시장도 과열 양상

입력 : 2018-02-04 17:50 ㅣ 수정 : 2018-02-04 18: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1월 낙찰가율 101.7%…역대 2위
서울 아파트값 폭등에 법원 경매시장도 과열 양상을 보이고 있다.

4일 법원경매 전문업체인 지지옥션에 따르면 지난달 서울 아파트 낙찰가율(감정가 대비 낙찰가 비율)은 101.7%를 기록했다. 이는 역대 최고치였던 지난해 11월 낙찰률(102.9%)에는 미치지 못하지만, 역대 두 번째로 높았던 지난해 5월(101.5%) 수준을 뛰어넘은 수치다.

지난달 낙찰된 물건 가운데 송파구 신천동 장미아파트 140.7㎡짜리는 74명이 몰려 감정가의 165%인 17억 1782만원에 낙찰됐다. 성동구 금호동 브라운스톤 금호 2차 아파트 85㎡는 35명이 응찰해 감정가의 126%인 8억 1800만원에 낙찰됐다.

경매 참여자 수도 크게 늘었다. 평균 응찰자 수가 9.5명으로, 이전보다 눈에 띄게 늘었다. ?경매가 진행된 아파트가 주인을 찾아가는 낙찰률도 지난달 61.7%를 기록해 지난해 7월(61.3%) 이후 6개월 만에 처음 60%대로 올라섰다. 지난달 서울 아파트 경매는 총 120건이 진행돼 이 중 74건이 새 주인을 찾았다.

반면 전국 평균 아파트 낙찰가율은 92.4%, 평균 응찰자는 6.2명, 낙찰률은 44.7%에 그쳐 서울과 확연한 차이가 났다. 류찬희 선임기자 chani@seoul.co.kr
2018-02-05 14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