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리아 반군, 러시아 공군기 격추… 러, 즉각 미사일 보복

입력 : ㅣ 수정 : 2018-02-04 19:1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조종사는 생포 과정 사살당해…이들리브 반군도 30여명 사망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에서 3일(현지시간) 현지 반군이 러시아 공군기를 격추해 조종사 1명이 숨졌다.
격추당한 러시아 전투기 잔해 시리아 반군 ‘자바트 알누스라’의 전투원이 3일(현지시간)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에서 격추한 러시아 공군기 수호이25의 잔해를 살피고 있다. 시리아 반군은 휴대용 미사일로 전투기를 쏘아 떨어뜨렸다. 탈출한 러시아 조종사는 반군과 교전 중 사망했다. 이들리브 AFP 연합뉴스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격추당한 러시아 전투기 잔해
시리아 반군 ‘자바트 알누스라’의 전투원이 3일(현지시간) 시리아 북서부 이들리브주에서 격추한 러시아 공군기 수호이25의 잔해를 살피고 있다. 시리아 반군은 휴대용 미사일로 전투기를 쏘아 떨어뜨렸다. 탈출한 러시아 조종사는 반군과 교전 중 사망했다.
이들리브 AFP 연합뉴스

타스통신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이들리브의 ‘안전지대’(휴전이 유지되는 긴장완화 지대)에 대한 정찰비행 임무를 수행하던 수호이(Su)25 공격기가 사고를 당했다”며 “조종사는 ‘자바트 알누스라’(반군 테러조직)가 통제 중인 지역에 낙하했다고 보고한 뒤 테러리스트들과 교전하는 과정에서 사망했다”고 전했다.
전투기는 반군이 발사한 휴대용 방공미사일에 맞아 격추된 것으로 보인다고 국방부는 설명했다.

시리아 내전 감시단체인 ‘시리아인권관측소’ 라미 압델 라흐만 소장은 AFP 통신 등에 “지난 24시간 동안 이 지역에 수십 차례의 러시아 전투기 공습이 있었으며 격추된 공격기도 그 임무를 수행 중이었다”고 주장했다.


현지 반군 관계자는 AP통신에 “(낙하산을 타고 내려온) 러시아 조종사가 자신을 생포하려는 반군을 향해 권총을 쏘며 저항하다가 총에 맞아 숨졌다”고 전했다. 조종사가 내려온 지역에는 ‘하이아트 타흐리르 알샴’(HTS)으로 알려진 자바트 알누스라를 비롯한 급진 반군 조직들이 활동하고 있다.

자바트 알누스라도 성명을 내고 “이들리브주 사라킴에서 휴대용 미사일로 러시아 전투기를 격추했다”며 이는 이들리브 지역에 대한 러시아군의 폭격에 대한 보복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자바트 알누스라는 과거 알카에다와 연계됐던 조직으로, 이들리브 지역에서 러시아의 지원을 받는 시리아 정부군과 싸우고 있다.

러시아는 곧바로 보복에 나섰다. 인테르팍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 국방부는 “정밀유도 무기를 동원한 공격으로 이들리브 지역에서 30여명을 사살했다”고 밝혔다.

또 레바논의 알마스다르 통신은 전투기 피격에 복수하기 위해 지중해의 러시아 함대가 여러 기의 순항미사일을 이들리브 지역에 발사했다고 전했다.

이날 피해를 합쳐 러시아 공군은 2015년 9월 시리아 공습 작전을 개시한 이후 지금까지 모두 5대의 전투기와 4대의 헬기를 잃었다고 인테르팍스가 보도했다. 2016년 8월에도 러시아군 헬기가 시리아에서 격추돼 탑승자 5명 전원이 사망했다.

강신 기자 xin@seoul.co.kr
2018-02-05 12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