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공지능과 빅데이터 결합해 신약개발 속도 높인다

입력 : ㅣ 수정 : 2018-02-05 10: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정부지원 연구사업으로 만들어진 화합물들에 관한 빅데이터를 분석해 신약개발 기간을 획기적으로 줄일 수 있는 인공지능(AI)이 개발된다.
정부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기술을 결합시켜 신약개발 속도와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 정부가 빅데이터와 인공지능기술을 결합시켜 신약개발 속도와 비용을 획기적으로 줄이겠다고 발표했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이 같은 내용이 포함된 ‘AI+빅데이터 활용 차세대 신약개발 플랫폼’ 구축을 올 하반기부터 시작한다고 4일 밝혔다.


글로벌 의약품 시장은 매년 4~7% 성장세를 보이고 있어 2021년에는 최대 1800조원의 시장이 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그러나 신약 하나를 만드는 데 10~15년의 연구기간과 1조원 이상의 연구투자가 필요하고 성공확률도 낮다. 더군다나 국내 1위 제약사도 글로벌 1위 제약사 매출의 45분의1 수준에 불과해 연구개발(R&D) 투자는 쉽지 않았다.

신약 개발은 후보물질 발굴, 동물을 상대로 한 전임상실험, 사람을 대상으로 하는 임상시험을 거쳐 상용화돼 판매까지 4단계를 거친다. 이번에 정부가 개발을 추진하는 AI는 신약 개발의 가장 첫 번째 단계인 신약후보물질 발굴에 특화될 전망이다.

후보물질 발굴은 실험결과, 논문자료 등 연구데이터가 주로 활용되는데 현재 한국화학연구원에는 그동안 국가R&D사업을 통해 만들어진 약 50만건의 데이터베이스가 있다.

AI는 이들 데이터 중에서 신약 개발로 이어질 수 있는 최적의 후보물질을 제시하고 향후 실험결과까지 효과적으로 예측해 전임상과 임상시험 단계의 시행착오를 줄이게 된다는 것이다. 이렇게 되면 평균 5년 정도 걸리는 후보물질 개발이 1년으로 줄게 되면서 신약 개발 전체 기간도 획기적으로 단축할 수 있게 된다.

과기정통부는 올 상반기 중에 화학연구원을 중심으로 AI 전문기업과 연구소, 신약개발 연구자가 참여한 컨소시엄을 구성해 플랫폼 개발에 착수할 계획이다. 이들이 개발하는 플랫폼은 검증작업을 거쳐 내년 중에 연구자와 기업이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도록 공개될 전망이다.

서경춘 과기정통부 생명기술과장은 “의약품 시장에서 여전히 후발주자인 한국이 신약 개발 역량을 높이기 위해서는 기존과는 다른 방식의 접근이 필요하다”며 “고품질의 빅데이터와 인공지능 기술이 그 해답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유용하 기자 edmondy@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