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누아르 작품 가격 누가 정할까

입력 : ㅣ 수정 : 2018-02-03 00:03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미술관의 뒷모습/다카하시 아키야 지음/박유미 옮김/재승출판/288쪽/1만 5000원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미술관과 박물관의 차이는 무엇일까. 미술 작품을 감상할 때에는 작품 먼저 보는 게 좋을까, 설명부터 읽는 게 좋을까. 르누아르의 작품 가격은 누가 결정하는 것일까. 미술관을 둘러싼 수많은 궁금증에 대해 일본의 미쓰비시 이치고칸 미술관장 등을 지낸 저자가 자신의 경험을 통해 들려준다. 프랑스의 어느 미술관 수장고에서 프랑스 석학 자크 튈리에가 먼지 쌓인 유화를 보고는 손수건을 꺼내 침을 묻혀 닦아내더라는 일화는 미술품을 풍부하게 보유한 유럽 국가들이 작품을 다룰 때의 대범함을 보여 준다. 나라별 학예원의 역할과 지위, 미술품 거래와 보관 등의 과정을 상세히 살펴볼 수 있다.

신융아 기자 yashin@seoul.co.kr
2018-02-03 18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