떠나는 황영기 “금융투자업 규제 철폐해 달라”

입력 : ㅣ 수정 : 2018-02-03 00:47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금투협 회장 이임사서 ‘뼈있는 발언’
“정부는 멀리서 업계가 뛰어노는 걸 보다가 결정적일 때 들어와서 ‘치’(治)하는 역할을 해야 한다.”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클릭하시면 원본 보기가 가능합니다.

▲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

황영기 금융투자협회장이 2일 3년간의 임기를 마무리하는 이임사를 통해 시장주의자로서의 소신을 재차 밝혔다. 황 회장은 초대형 투자은행(IB) 도입과 블록체인 인프라 기반의 공동인증 서비스인 체인 아이디(CHAIN ID) 구축 등 실적을 강조하면서도, ‘은행과 증권업의 균형 발전’에 방점을 찍었다. 황 회장은 이날 은행 산업에 비해 “금융투자업계가 ‘기울어진 운동장’에서 분투하고 있다”며 당국의 규제 철폐를 강조했다.

황 회장은 “최종구 금융위원장이 조선 정조의 개혁정책 신해통공(辛亥通共·시전 상인의 상업활동을 다른 상인들에게 허용한 조처)을 본떠 ‘무술통공을 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 기대가 크다”면서 “진입 규제 장벽 철폐로 가장 큰 금융산업인 은행업에서 새로운 경쟁이 일어난다면, 이는 한국 금융업 역사상 가장 혁명적인 변화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금융투자산업은 은행에서 거절당하는 저신용 경제 주체들에게 효율적으로 자원을 배분하는 역할을 한다”고 설명했다.

‘검투사’로 불리는 황 회장은 “지지율이 역대 최고로 높은 정부이니만큼 개혁에는 가장 좋은 여건이라고 생각하고, 이런 혁신을 추진하는 금융위원회의 의지에 큰 박수를 보낸다”며 마지막까지 뼈 있는 발언을 남겼다.

김주연 기자 justina@seoul.co.kr
2018-02-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미래컨퍼런스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