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금융 작년 순익 2조 돌파

입력 : 2018-02-02 22:48 ㅣ 수정 : 2018-02-02 23:42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2005년 지주사 설립 후 최대 실적
하나금융지주가 지난해 당기순이익 2조원을 돌파하며 ‘2조 클럽’에 가입했다. 2005년 지주사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이다.

하나금융은 지난해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이 2조 368억원으로 전년보다 53.1%(7063억원) 증가했다고 2일 밝혔다. 지난해 4분기 순이익은 4958억원이었다.

이자와 수수료 이익이 10% 이상 늘어나면서 호실적을 견인했다. 지난해 이자 이익은 전년보다 10.1% 늘어난 5조 1095억원, 수수료 이익은 15.1% 증가한 2조 260억원을 기록했다. 예대마진을 나타내는 순이자마진(NIM)도 개선됐다. 하나금융의 순이자마진은 지난해 1분기 1.86%, 2분기 1.92%, 3분기 1.94%, 4분기 1.95%로 꾸준히 증가했다.

최선을 기자 csunell@seoul.co.kr
2018-02-03 11면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사장공모
    하프마라톤대회

서울Eye - 포토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