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범죄율 높다” 일본 정부, 평창여행 자국민에 경고

입력 : ㅣ 수정 : 2018-02-02 10:59

폰트 확대 폰트 축소 프린트하기
일본 정부가 북한의 위협과 한국의 범죄율을 언급하며 평창올림픽 관전을 위해 한국을 방문하는 자국민들에게 주의를 환기시키는 글을 외무성 홈페이지에 개재했다.
일본 외무성 해외안전홈페이지 캡처

▲ 일본 외무성 해외안전홈페이지 캡처

2일 일본 외무성 해외안전홈페이지에 따르면 전날 ‘2018 평창 동계올림픽·패럴림픽대회 개최에 따른 주의 환기’라는 제목의 글이 올랐다.


외무성은 이 글에서 “북한과의 관계에서 한반도 정세가 계속 예측이 허용되지 않는 상황에 있는 만큼 긴급시 대사관 등으로부터 연락을 받을 수 있도록 외무성의 ‘다비레지’(여행등록) 서비스에 등록해달라”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국의 치안 상황에 대해 “대규모 테러사건 등은 발생하지 않고 있으며 한국의 치안은 비교적 안정된 상태”라면서도 “하지만 주요 범죄 발생 위험을 일본과 비교하면 한국이 살인 2.5배, 강도 1.2배 더 많이 발생한다”고 알렸다.

이와 함께 “많은 사람이 모이는 장소와 공공교통기관에서는 주위 상황에 주의를 기울여 범죄에 휘말리지 않도록 주의해달라”고 강조했다.

온라인뉴스부 iseoul@seoul.co.kr
페이스북 트위터 카카오스토리 밴드 블로그

/

    건강나누리캠프

서울Eye - 포토더보기